국제적인 사진가 조직인 PPA에는 1년에 한 번씩 사진가들이 작품을 출품한다.
작품 출품작은 10,000점이 넘는다. 그 중 선정된 작품중 2,500점의 작품이 General에 입선이 된다.  그 중에서 다시 심사를 거쳐 7-800점정도가 Loan을 받게 된다.

1년에 4작품을 출품할 수 있다.
General에 입선되면 1점을 부여받고, 
Loan에 입선되면 2점을 받아

25점이 되어야 사진가 Master가 될 수 있다. 여기에는  봉사점수도 12점이 포함된다.

2010년도 PPA Loan입선작  "The noisy world"

나는 기분이 좋다.
이 작품의 입선은 사진가 백승휴만의 영예가 아니다.

여기에 모델로 참석하신 포티라운드멤버들에게도 있다. 아니 그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2010년 PPA General 입선작 "Big Bang"

이 작품은 나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한 작품이다.
impact은 있으나 심사규정에 위험한 lighting구조임은 틀림없다.
 

나는  완성된 작품에 대한 만족도 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과정에서 느낄수 있는 쾌감까지도 보너스로 챙길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스타일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봉곤 훈장님께서 부모님께 효도하라고
매를 들었다. 효도점수를 묻자 80점을 답하자 회초리 두대를 때려줬다.
포퍼먼스를 하는줄 아는 지라 흥미로운 표정으로 답하고 있다.



도심의 기운들이 강원도 산골에 밀려오는 밤공기의 시원함으로
분위기가 전환되면서 즐거운 시간들이었던 것으로 내 기억속에 자리잡고 있다.
인절미 만들기, 회초리 맞기 그리고 밤하늘 별을 바라보며 삼겹살에 와인 한 잔!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불혹의 아이들이 나의 개구쟁이 시절, 보리밭 옆 학교 길과 대나무 숲의 추억,
아버지의 대나무 회초리로 매를 맞고 울먹이던 그 시절 그 기억이 살며시 나를 미소 짓게 한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침에 일어나면
항상 복장을 하고 동산에 올라 스스로에게 당당한 자 되기를 바라는
묵상을 한다.



아침을 맞는 발걸음이 가볍다.
이마에 구슬땀이 맺힌 걸보니
벌써 일을 한참하고 난 뒤인 듯했다.


당당한 모습은 남이 보는 것이 아닌
나 스스로에게 믿음을 주기 위함이다. 서있는 자세 그 자체가 자신감이자 당당함이다.
난 그렇게 봤다.



이곳은 회초리를 맞으며 인성교육을 하는 교육장이다.
조석으로 쓸고 닦으며 정성을 쏟는다.



많은 이들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 없기를 바라나
김봉곤 훈장은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며 기원한다.
빛의 이면에 만들어지는 그림자 또한 그의 모습을 많이 닮았다.


정한수 올려놓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생각에 잠겨있다.



아침 일을 마치고
내려오는 모습은 몇 백 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만 느낄 수 있는 모습이어서
이색적이다.


체력단련이 아닌
군불을 지피고 아이들이 와서 현장체험을 할 수 있도록 손수 장작을 만든다.
여기에서 먹는 삼겹살 맛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것이라고 한다.


아침 밥을 먹기 전에
군불을 때러 들어가는 듯 하다.

이런 일들이 김봉곤 훈장에게는 식전에 이뤄지는 일상이다.
아침밥을 먹자마자 바쁘게 또 어디론가 발걸음을 재촉했다.

새로운 비전을 만드는 것은 물흐르듯 밀려드는 것이 아닌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을 그 스스로 잘 알기에 오늘도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e-book이 대박이 날란가 본다.
이것이 행복이 아닌가? 이 순간, 이렇게 즐거우면 되지 않겠는가? 하하하.
그냥 웃는 거야...


위원들만 촬영했는데 김정기 대표님이 없는거냐?
이러면 삐지는뎅....

조만간 청바지 입고 오면 넣으려고 뒷쪽 가운데 자리 비워놨다.

나, 이런사람이다. 하하하.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재 우리는 이미지의 전성시대에 살고 있다.
사진을 보면 그 당시의 상황들이 머리속에서 손쉽게 검색된다.

우리는 모였다.
내가 좋아하는 빨강과 겸손의 검정이 모여서 멋진 하모니를 만들어 냈다.
완전 연출이다. 그러나 멤버들의 연기력은 그 누구도 이 상황을 연출이라 말하지 않는다.
그냥 실제이다. 즐기며 이야기를 하는 내용들이 고스란히 우리들의 가슴속에 울려 퍼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e-book의 이야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개봉박두.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평화신문에 기사가 실렸다.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라는 제목의 글이었다.

오늘 이런 편지를 받았다.
10년이상의 장기수들이 있는 곳,
1년후면 사회로 복귀한다는 분의 사연이었다.
작품을 보고 싶다는 이야기,
그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사진촬영으로 내적인 모습을 찍어 그들에게 희망을 달라는
그런 사연이 담긴 편지였다.

사명감.
내가 사진가로 살아가면서 다른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는 그 사명감을 다시 한 번 불러 있으키는 날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란 말이
요즘 나의 주변에서 가능성으로 즐거움을 더해주곤 한다.

내일은 작품집을 하나 보낼 생각이다.
그곳에  나를 필요로 하는 분들을 위해
촬영을 가 볼 생각이다.
새로 산 카메라로 새로운 생각들을 담아 다함께 기분좋은 일을 만들 것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60을 넘긴 시니어 모델들의 나이는 청춘이 부러워할 만큼의 열정을 지니고 있는 정신적 20세.
                             

 

늙는다는 것은

젊음에서 못 찾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그가 갖은 매력이다.

거기에는 많은 추억이 있다. 그것이 좋은 것이든 기억하기 싫은 것이든...


주름이 특징이다.
이왕이면 웃으면서 생긴 주름이었으면 한다.

사진기에도 주름상자가 있는 것이 있다.

그 안에는 무한한 가능성이 들어 있다.

늘렸다, 줄였다 하면서 다양한 외모를 만들어낸다.

얼굴의 주름도 마찬가지다. 보는 이를 즐겁게 하기도 하고

슬프게 하기도 한다.


그러나 늙은 것은 외형이지만 내면은 항상 청춘이다.

마음까지 늙어지면 죽음으로 이어지는 것이 세상의 이치니깐.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자기 생겨난 생일축하 행사.
주체측인 김병수대표의 생일과 맞아 떨어진 것이 의아해 하고 있다. 하하하. 농담.
아무튼 자기가 챙기든 타인이 챙겨주든 이세상에 태어난 축복스러운 날은 기억해야한다.



만나서 박수치고, 웃고, 먹고
배우고, 이야기하고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를 유감없이 보여준 모임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살아가는 행위는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하면 끝이 없다. 그러나 우리의 만남은 우리 삶에 큰 의미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사진 촬영하면서 인간의 뇌구조에 대한 실험을 했다.
역시 여자 아이들은 카메라 컷에 대한 인지 능력이 뛰어 나다는 결론을 냈다.
그러나 남자는 여자들 틈에서 좋은 것은 좋은 것이고
기에 눌려 자기 표현의 완성도가 부족함을 느꼈다.
그런데 소리를 지르게 했다. 큰 소리로 소리를 지르면서 즐기는데 표정이 달라졌다.
인간의 뇌는 웃음소리만으로도 엔돌핀을 분출한다는 그 사실을 검증했다.
   이실험이 국내최초로 이루어졌다는 전설도 있다.

광고는 광고이지만
이 젊은이들에게는 오래토록 기억에 남는 일들이 될 것으로 자부한다.


바야흐로 시간을 흘러 라스트신은
"잘 낳은 자식하나 열 모델 안부럽다"란 말이 어울리는 이벤트였습니다.
이 얼마나 근사한 함박웃음인가?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우리 직원은 모델학과 학생이다.
이 아이의 모자를 벗어가는 바람에 그는 영구됐다. 완전한 물에 빠진 영구.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